사용자 삽입 이미지


... 또박또박, 한 글자씩 써내려 가 단어가 되고 그 나열된 단어들이 문장이 되기까지
    쏠쏠한 시간들을 보냈던 '그때그때' 를 곱씹으며 ...


    무뎌진 생각과 감정만큼,
    때론 찌들은 생활만큼,
    그만큼 뿐일지라도
    지금의 나를 사랑 할 수 있는 시간들이길.










Posted by 핑류

댓글을 달아 주세요